설교(Preaching)

49 소탐대실(小貪大失): 악한 농부와 포도원

설교자
김충만 목사
설교일자
2021-12-12
성경본문
마테복음 21.33-46

986주일 21.33-46

소탐대실(小貪大失): 악한 농부와 포도원

 

대제사장들과 바리새인들은 이 비유가 자신들을 가리킨다는 것을 알았다(45). 그러나 그렇다고 해서 악한 자들’(41)인 것을 회개한 것이다결국 이 비유에서처럼 악한 농부임을 그대로 드러내는 것 밖에 한 일이 없다(46). 이로써 저들은 어떤 수를 써서라도 주인의 것을 빼앗을 수 있다고 생각하는 자들이라는 것이 밝혀졌다그러나 농부로서의 모든 노력은 헛된 것이 되고 말 것이다는 것도 백일하에 그러난다.

알고 보니 착하고 충성된 종들이 아니라 악하고 게으른 종들이다주님의 포도원에서이를 오늘의 주님의 몸된 교회라고 하더라도 그곳에서 일하는 종들이라고 해서 다 칭찬 받고주인의 마음처럼 일하는 자들이 아니라는 것이 충격적이다혹시 나도 농부들처럼 일하는 것까지는 좋았는데 그러나 어느 때부터 딴 마음을 품고 살고 있지는 않은지 가슴이 두근거린다오늘은 농부들을 통해 나를 바라보라 하신다예루살렘이라는 포도원의 민낮이 드러나는 순간이다.

 

 

악한 농부들

 

농부들은 포도원의 주인이 아니다(33): “주인이 포도원을 … 농부들에게 세로 주고” 다름 아닌 포두원을 맡아 관리하는 자곧 일꾼이다그럼에도 농부들의 태도에서 드러나는 것은 무엇인가사실 그들은 포도원에서 들어오게 한 주인의 의도(분부)를 알았다(Knowing). 그러나 주인의 명령을 받은 자로서의 본연의 임무를 행하지(Doing)는 않았다도중에 주인과 다른 마음을 품은 것이다그러면서 점점 더 적극적으로 주인의 뜻을 거부하고 거역하면서 주인 행세를 한다.

그만큼 저들은 주인의 명령을 무시하고 자신들의 마음과 생각대로’ 포도원을 바라본 것이다(主客顚倒). 자신들의 의도와 뜻을 실현하려 했고또한 그것이 어느 정도 실현되어지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그러나 주인의 목적이 아닌 종들의 자아와 목적이 드러날수록 파멸은 점점 문 앞으로 다가온다주인이 종들의 악함을 모르지 않았다그럼에도 주인은 당신의 뜻을 이루도록 하기 위해 선지자들을 계속 보내신다감히 어리석게도 주인의 포도원을 빼앗을 수 있다고 생각(오해)하고 있는 악한 종들인 것을 아시면서도다.

하지만 악한 종들의 가면놀이가 끝날 때가 되었다그러나 주인이 다시 와서 오만불손한 모든 행위를 강제적으로 정지시킬 때가 그들의 마지막이라는 사실을 어리석게도 모르고 있다주인의 뜻대로 따르지 않을 때에 기회는 점점 종의 자리마저도 없어지게 될 때가 가까이 올뿐이다이렇듯 자신들의 정체(identity)에 대한 철저한 자기 고백을 잊어버리는 순간 주인의 뜻은 완전히 무시되어진다이게 불신앙이다하지만 그렇다고 종이 주인이 될 수 있는가.

농부들이 포도원을 위해 수고했지만그러나 그렇다고 이 포도원이 자신들의 것이 되는 것은 아니다이 비유를 오늘날의 교회에 적용해 보자교회 역시 마찬가지다하나님의 나라를 위해 수고하며 헌신하지만곧 그것 자체가 농부가 주인의 자리로 올라서는 것은 아니다포도원이나 교회는 오직 주인의 뜻과 목적을 따라 만들어졌다(33). 농부들이 만든 것이 아니라 주인이 만든 것이다그럼에도 불구하고 이제는 마치 주인 행세를 하려 하는 농부들을 보라나는 어떠한가나는 청지기(사명자농부맡은 자관리자)에 불과하다.

 

 

주인의 해결책

 

주인에게서 놀라는 것은이런 못난 농부들임을 아시면서도 오래 참으시고서 계속해서 기회를 주신다(34,36,37). 그러면서 그들이 주인의 뜻을 따라 주기를 기다리신다이게 성경의 전체 이야기이자 성경이 알려주시는 하나님의 속성이다성경에 계시된 하나님은 이처럼 오래 참으심으로 늘 기다려 주시는 분이시다이것은 지금 오늘우리에게도 동일하다사실 주인은 처음부터 이 버릇없고 무례한 농부들의 죄를 단번에 심판할 수도 있었다그것은 주인의 권리요그렇게 한들 아무도 이의를 제기할 수 없다왜냐하면 포도원은 주인의 소유요과실의 때에 그것을 요구할 당연한 권리가 주인에게 있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기다림은 끝이 없는 영원히가 아니다마침내 때가 차매’ 주인이 직접 농부들을 심판함으로써 그들의 죄의 값은 지불된다아들을 죽음의 자리에 내어놓으면서까지 주인은 농부들이 회개하고 뉘우치기를 기다렸다그러나 기다림의 기회는 아들을 보냄으로 완전히 끝이 나고 만다결국 주인이 직접 와서 그 악한 자들을 진멸하시는 것으로서다(40-41).

사실 주인이 있고 그 다음에 농부들이다농부는 농부이며주인은 주인이다어떤 인생도 주인의 명령과 상관없이 자신의 그 무엇을 주인 앞에서 주장하거나 집행할 수 없다오직 주인의 뜻을 이루어드리는 것이 종(농부)이 누릴 수 있는 최고의 보람이며존재 가치이다.

 

사도행전에 보면 스데반의 설교(7.1-53)를 들은 청중들의 반응이다: “그들이 이 말을 듣고 마음에 찔려 그를 향하여 이를 갈거든 … 그들이 큰 소리를 지르며 귀를 막고 일제히 그에게 달려들어 … 그들이 돌로 스데반을 치니 ”(7.54-59a) 지금 바리새인들과 대제사장들과 다를 바 없다이처럼 듣고 안다는 것으로 좋은 종이 되는 것이 아니다.

나는 주님의 포도원을 지금 잘 관리하며주인이 의도한 포도원의 일꾼인가. “사람이 무엇으로 심든지 그대로 거두리라!”(6.7b)는 말씀은 진리다결국 문제는 농부들이다소출을 기대하는 것은 주인의 당연한 권리라는 점을 망각하는 순간 추락은 시작된다.

포도원의 열매는 당연히 주인의 몫이다하지만 종이 포도원과 그 열매의 주인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하는 순간 비극이 시작된다종들의 비극은 생각해 보면 지극히 작은 것에서 시작되고 있다종종 오늘의 작은 성공이 내일이라는 열매를 망친다.” 주의 포도원의 종이 되었가이 얼마나 복된 일인가그런데 딱 거기까지다지극히 작은 것이 순식간에 무너지게 할 수 있다.

다시금 겸손하게 내가 선 자리를 돌아볼 때다지금은 내가 종이라는 것을 잊지 않아야 할 때다주님의 포도원에서 일하는 농부가 되었다는 것은 특권(축복)이지만 그러나 동시에 의무가 요구되는 자리다흑심을 품었다가는 여지없이 악한 농부들 꼴 나기 딱 좋다는 걸 잊지 말아야 한다나는 농부에 불과한 종이다포도원의 영광은 늘 주님의 몫이다.

 

52 세상이 성경에 대해 질문해 올 때에

김충만 목사
20230129
마태복음 22.34-46

51 세상이 복음을 흔들 때, 그래도 십자가 곁인가?

김충만 목사
20230122
마태복음 22.15-33

성경, 예수 구원의 말씀입니다.

김충만 목사
20230115
누가복음 24.44-49

[선교주일] 선교, 예수님의 증인입니다.

김충만 목사
20230108
사도행전 1.6-11

[신년주일] 양무리행전 29장을 시작합니다.

김충만 목사
20230101
사도행전 28.17~31

[송구영신] 입술을 축복의 통로로 삼으십시오.

김충만 목사
20221231
시편 12.1-8

[성탄주일] 말씀을 이루는 삶, 성도의 소명이다.

김충만 목사
20221225
마태복음 2.13-23

50 천국 잔치에로의 초대

김충만 목사
20221218
마태복음 22.1-14

49 소탐대실(小貪大失): 악한 농부와 포도원

김충만 목사
20211212
마테복음 21.33-46

주의 품에 안기어 살아간다 할지라도

김충만 목사
20221204
시편 40.1-17

48 맏아들 vs 둘째 아들: 아들입니까?

김충만 목사
20221127
마태복음 21.23-32

[추수감사주일] 감사선언서

김충만 목사
20221120
누가복음 13.6~9

<46> 성전다움을 회복하십시오.

김충만 목사
20221030
마태복음 21.12-17

<45> 예루살렘, 호산나! 호산나!

김충만 목사
20221016
마태복음 21.1-11

<44> 십자가, 섬김이 답이다.

김충만 목사
20221009
마태복음 20.17-34

하나님의 궤를 내게라고?

김충만 목사
20221002
사무엘하 6.1-23

<43> 공로 ≠ [천국] = 은혜

김충만 목사
20220925
마태복음 20.1-16

<42> 부자와 천국

김충만 목사
20220918
마태복음 19.16-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