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교(Preaching)

54 시작된 종말: 마지막에 될 일들

설교자
김충만 목사
설교일자
2023-03-05
성경본문
마태복음 24.1-28

1036주일 24.1-28

시작된 종말마지막에 될 일들

 

잘 알려진 예수님의 [감람산 설교]가 이어진다(24-25). 주제는 이 세상의 마지막에 도래할 심판이다여기서 중요한 것은 이것이다: ‘종말은 이미 시작되었다.’ 소위 신학적으로는 이를 <시작된 종말론>이라 부른다그러니까 종말은 오늘과 전혀 상관없는 외딴섬과 같은 저 미래에 오는 어떤 날이 아니라 오늘의 연속으로 이어지는 내일오늘을 뿌려 얻은 결과로서의 내일을 뜻한다그래서 오늘과 연결하지 않으면 도대체 이해하고 느끼고 알 수 없는 그런 내일이다때문에 종말이라는 말 자체가 저 미래를 바라보게 하지만그러나 오늘을 보면 내일이 보이는 게 주님이 말씀하신 종말이다.

 

 

성전주의라는 환상(1-2)

이스라엘의 미래(15-28): 성전 파괴가 어느 때에 … 있겠사오며”(3a)

 

    ■ 사도행전 때에 종말론적인 산통은 이미 일어나고 있다.

    → 거짓 예언자드다(5.36), 마술사 시몬(8.9-10), 바예수(13.6- ), 애굽인(21.38),

    → 예언자 아가보(11.28)

 

예루살렘에 대한 주님의 예언(23.37-39)을 바로 앞에서 들었음에도 불구하고 제자들은 이것을 자기 방식대로 들었다그래서 감람산으로 가는 길에서 제자들이 예수님께 저 멀리 보이는 예루살렘 성전을 가리키며 좀 보시라고 권한 것일까(1): ‘저렇게 웅장하고 견고한 성전이 무너져 황폐하여 버려지게 된다구요?’ 제자들은 성전만 있으면 희망이라 생각하고 여전히 믿는 눈치다제자들은 겉만 화려하게 남아있는 성전에 희망의 눈길을 주고 있으니 말이다하지만 이어지는 예수님의 말씀에 따르면 이것은 바른 시각이거나 이해가 아니다.

그래서 그럴까주님의 말씀은 단호하다(2). 구약적 개념의 성전은 이제 끝났다 하신다더 이상 기대할 아무런 가치가 보이지 않기 때문이다따라서 무너지는 것 밖에는 더 이상 할 일이 없다다니엘의 예언처럼 멸망의 가증한 것’(15, 9.27, 11.31; 21.20-21)이 거룩한 곳에 세워지는 사건이 성취되는 때에 -안티오쿠스 에피파네스가 BC 67년 무렵 예루살렘 성전을 유린한 사건이다.- 전무후무(前無後無)한 환난이 있을 것이다(21). 결국 죄의 값대로 집행하신다면 모두가 멸망할 환난일 것인데 택하신 자들을 위해 감()하실 것이라 하신다(22).

그렇다면 예수님이 하나님의 임재의 상징이던 성전을 포기하면서까지 얻고자 한 것은 무엇일까사실 어찌 보면 무너져야 세운다: “이 성전을 헐라 내가 사흘 동안에 일으키리라.”(2.19) 예수님 자신이 성전이시며(1.14a, 2.21), 따라서 이제는 예수님을 통해서 하나님께 이르게 된다는 점에서 성전에 대한 율법을 완성한 복음을 말씀하고 계신다하지만 그것이 이루어지는마지막에 될 일들의 상황은 예사롭지 않다.

 

 

종말을 알리는 산통(産痛, 4-14): 세상 끝에는 무슨 징조가 있사오리이까.”(3c)

 

먼저 종말은 어느 날 갑자기아무도 알 수 없도록 은밀하고 비밀하게또한 이미 온 후에야 비로소 그것이 왔음을 알게 되는 것이 아니다마치 출산을 앞둔 산모에게 산통이 시작되면 이제 곧 새생명이 태어날 것을 알게 되는 것에 비유할 수 있다이런 종말론적 산통(4-13)은 이 천국 복음이 모든 민족에게 증거되기 위하여 온 세상에 전파되리니 그제야 끝이 오리라”(14)는 말씀이 성취되는 그날까지 계속될 것이다.

또한 동시에 천국이 도래하는 종말론적 시간이 다 차기까지 이 세상은 온통 고난이라는 이름의 산통(환난)을 혹독하게 치르게 된다이렇듯 시작된 종말 역시 고난 없이 영광 없다이것은 종말이라는 시간표에 들어있는 역설이다바로 이 종말의 때에는 언제나 나는 그리스도라!” 하여 많은 사람을 속이는 사람이 있다(4-5,11). 가짜가 진짜 행세를 하는 일은 천국(종말)이 오고 있는 이 급박한 시기에도 그치지 않는다바로 여기에 그 심각성이 있다.

뿐만 아니라 난리와 전쟁과 기근과 지진은 재난의 시작이지 그것이 곧 종말은 아니다(6-8). 이것들은 종말을 알리는 하나의 사인(sign)과 같은 산통(産痛)이다하지만 더 심각하고 결정적인 것은 이런 환난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믿음에서 떠나 서로 배반하고 서로 미워하며(10), 또한 세상은 불법이 성하므로 사람들의 마음 속에서 따뜻한 사랑을 찾아 볼 수 없게 될 것이다는 점이다(12).

이처럼 종말론적 환난은 필연적으로 사람들의 마음을 쑥대밭으로 만들어 버린다불신의 골은 더 깊어지고환난의 고통은 더 가중되고급기야 믿음과 전혀 상관없는 사람들로 변해가는 세상이게 산고처럼 고통스러운 종말이다하지만 산모야 태어날 아기 때문에 희망이라도 있지만 종말 앞에 떳떳하게 설 수 없는 많은 사람들은 종말 이전과 이후라는 이중 고통이 휘몰아치게 될 것이다.

그렇지만 시작된 종말은 이것이 전부인가아니다모두가 다 이처럼 절망의 나락으로 추락하는 것은 아니다이런 총체적 난국에서도 끝까지 견디는 자는 구원을 얻으리라!”(13) 약속이 있다는 점에서 그렇다그렇다인내는 신뢰와 믿음의 기초 위에 세워지는 집이다이런 환난과 고통 속에서 하나님을 향한 믿음이 없다면 끊임없이 계속되는 종말론적 사건들을 이겨낼 수 없다.

 

그러나 끝까지 견디는 자는 구원을 얻으리라.”(13) ‘끝까지 견디는 자로 종말론적 고난(4-12)을 통과하여 구원의 은총을 받게 되려면 핍박을 이기며 사는 것은 필연적이다예수를 믿고 산다고 해서 고난이 없거나있다 하더라도 잠시 미풍(微風)처럼 슬쩍 왔다 가는 그런 것은 없다미움을 받는 것은 기본이고 죽음의 자리에까지 밀려가는 게 종말을 사는 성도의 모습이다(9).

종말론적 징후들이 모두 활개를 치고 있는 때에나는 과연 어떤 모습으로 마지막 때를 맞고 있는 것일까세상 끝에 시작될 영원한 안식과 평강을 위해 지금 잠시 지불하고 있는 산고인가아니면 거짓 복음에 그만 흔들리며 나부끼는 쭉정이로서 당하는 환난인가마지막에 될 일들이 이미 시작된 종말의 때를 살아가는 성도로서 우리 자신을 돌아본다.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거짓 그리스도와 거짓 선지자들에 의해 파멸(파산멸망)하는 삶을 살고 있는가결국 신앙이란 언제나 순풍에 돛단배처럼 그렇게만 진행되는 게 아니다성경은 세상 끝의 모습을 유토피아(무릉도원)로 그리지 않는다그럼 무엇인가인정하기 싫지만 바로 환난이다.

하지만 바로 이 환난이라는 세상 속을 뚫고 들어가는 하나의 빛이 있는데 그것이 바로 천국 복음이다(14). 주님은 세상이 아무리 파멸의 구렁텅이로 추락해 갈지라도 이 세상을 치료하고 새롭게 하는 유일한 길은 오직 천국 복음이라 하신다이것을 성취하시기 위해 지금 자신이 먼저 고난과 환난 속으로 침노해 들어가신다따라서 종말은 환난이라는 고난과 고통이지만 그러나 복음은 이것을 넘어서는 희망이고 승리다.

그렇다면 이제 우리 그리스도인들의 차례다이렇듯 총체적인 절망 가운데 있는 이 세대를 향해 나는 무엇을 할 수 있는가이를 위해 무엇을 준비하는 삶을 살고 있는가변하는 세상에 불변하는 진리를 전파하면서 이 세상이 만들어내는 파도에 휩쓸려 내려가지 않기 위해 우리가 지불해야 할 대가는 무엇인가.

우리는 지금 비록 절망의 세대를 따라 살고 있지만그럼에도 복음과 함께 희망의 땅으로 이동 중이다환난이지만 그러나 주님이 말씀하시는 복음으로 세상 끝을 볼 수 있음이 얼마나 감사하고 다행스러운 일인가시작된 종말이 누군가에게는 파멸과 심판이다하지만 우리 그리스도인에게는 구원이고 천국이다이것이 시작된 종말이 보여주는 신비한 그림이다놀라는 것은 이 시작된 종말은 복음의 빛에 의해서만 듣고 볼 수 있다이것이 오늘 우리가 들어야 할 복음이다.

 

57 최후심판, 미리 보는 Live 생방송이다.

김충만 목사
20230402
마태복음 25.31-46

56 천국은 등과 기름을 가진 들러리와 같다.

김충만 목사
20230326
마태복음 25.1-13

가인(Cain)이지만, 죄인(罪人)일지라도

김충만 목사
20230319
창세기 4.1-15

55 예수님의 역사적 재림, 곧 보게 된다.

김충만 목사
20230312
마태복음 24.29-51

54 시작된 종말: 마지막에 될 일들

김충만 목사
20230305
마태복음 24.1-28

53 바리새주의(1) - 행위는 본받지 말라!

김충만 목사
20230226
마태복음 23.1-12

교회, 섬기는 공동체

김충만 목사
20230219
누가복음 8.1-3

‘기름부음 받은 자’로 살기

김충만 목사
20230205
시편 2.1-12

52 세상이 성경에 대해 질문해 올 때에

김충만 목사
20230129
마태복음 22.34-46

51 세상이 복음을 흔들 때, 그래도 십자가 곁인가?

김충만 목사
20230122
마태복음 22.15-33

성경, 예수 구원의 말씀입니다.

김충만 목사
20230115
누가복음 24.44-49

[선교주일] 선교, 예수님의 증인입니다.

김충만 목사
20230108
사도행전 1.6-11

[신년주일] 양무리행전 29장을 시작합니다.

김충만 목사
20230101
사도행전 28.17~31

[송구영신] 입술을 축복의 통로로 삼으십시오.

김충만 목사
20221231
시편 12.1-8

[성탄주일] 말씀을 이루는 삶, 성도의 소명이다.

김충만 목사
20221225
마태복음 2.13-23

50 천국 잔치에로의 초대

김충만 목사
20221218
마태복음 22.1-14

49 소탐대실(小貪大失): 악한 농부와 포도원

김충만 목사
20211212
마테복음 21.33-46

주의 품에 안기어 살아간다 할지라도

김충만 목사
20221204
시편 40.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