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교(Preaching)

52 세상이 성경에 대해 질문해 올 때에

설교자
김충만 목사
설교일자
2023-01-29
성경본문
마태복음 22.34-46

1017주일 22.34-46

세상이 성경에 대해 질문해 올 때에

 

    바리새인 → 예수님(34-40)

    율법 중에서 어느 계명이 크니이까

       주 너의 하나님을 사랑하라

       네 이웃을 네 자신 같이 사랑하라

    예수님 → 바리새인(41-46)

    너희는 그리스도에 대하여 어떻게 생각하느냐

       다윗의 자손이니이다

       다윗의 그리스도를 주라 칭하였은즉 어찌 그의 자손이 되겠느냐

 

이번에는 다시 바리새인들이 예수님을 찾아왔다(15,34). 주님은 받은 질문을 통해서 제일 큰 계명을하신 질문을 통해서 다윗의 주되신 메시야로서의 자기 이해와 자기 계시를 밝히 드러내신다.

 

 

바리새인 → 예수님(34-40)

 

유대인들은 613개 조항의 유전으로그러니까 율법을 하라’(248)와 하지 말라’(365)는 명령으로 크게 분류한 후에 그 가운데 어떤 계명이 전체를 아우를 수 있는가에 대해서 토론하기를 좋아하였다지금 한 바리새인 율법사가 관심을 보인 것도 이것인데특별히 그는 이것을 예수님을 시험하기 위한 미끼로 사용하였다율법의 이름으로 율법의 주인을 시험하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좀 더 들어가 보면앞서 때마다 일마다 예수님을 향해 질문을 빙자해서 그와 그의 사역과 행하시는 일들을 비난하고공격하고헐뜯고죽이려 달려들고그러면서 어찌하던지 시작된 하나님의 나라를 무너지게 하려고 했었다그러면 지금 묻는 질문 역시 그런 것 아니겠는가그렇다면 이 질문(시험) 속에 들어있는 의도는 무엇인가:

 

    ‘그러면 선생님의 율법관곧 성경관은 무엇입니까?’(36)

 

왜 갑자기 율법에 대한 입장을 묻는 것인가를 아는 것이 중요하다바리새인들 가운데 율법사가 갑자기 성경을 알고 싶었을까그러니까 진리가 궁금하고시작된 하나님의 나라를 알리는 하나님의 말씀을 믿고 싶거나 깨닫고 싶어서였을까결코 아니다다시 더 교묘하게 시비를 거는 것이다: ‘이렇게 계속 우리를 비난하고 정죄하는데, -그것도 율법의 이름으 로모세의 율법을 모르는 주제에도대체 그럼 당신이 말하는 율법에서 무엇이 가장 중요하다고 보시오?’

이것은 분명 진리에 대한 도전이자 사악하고그것도 율법의 이름으로 율법을 조롱하고자신들의 사사로운 이익과 목적을 위해서는 율법도 이용해 먹을 수 있는 그런 자들이다예수님을 시험하는 일이 성경, 그러니까 율법에서 비롯되고 있지만 그러나 이것이 순수한 동기에 의해서라고 할 수 없는 이유다.

마침내 예수님이 말씀하신다무엇인가바리새인들을 비롯된 종교 지도자들이 복음서에서 보여주는 그런 파렴치함과 무지는 무엇에서 비롯되는가다름 아니라 지금 예수님이 말씀하시는 것바로 성경을 모르기 때문이다.

하나님의 말씀은 대신적 사랑(37-38, 6.5)과 대인적 사랑(39, 19.18)을 핵심으로 한다는 주님의 말씀은 구약을 이해하는 핵심 중의 핵심이다(40). 말씀을 따라 사는 사람의 삶의 기준은 하나님 사랑!’이고이는 이웃사랑으로 나타난다때문에 어느 계명이 크냐는 그것보다또한 그것을 따지고 규명하는 것보다 더 중요한 것은 사랑하라!”는 제일 중요한 계명을 따라 사는 것이다.

그러면 이를 예수님께서 답하신 이유가 무엇일까. 바리새인들을 비롯한 당시 종교 지도자들은 사랑하라!’는 계명을 이미 구약의 율법과 선지자들로부터 누누이 들어왔음에도 불구하고 마땅히 맺었어야 할 삶의 열매는 없고단지 따지고 논쟁하면서 이것이다저것이다며 율법을 자신들의 전통에 따라 순서로 배열하는 일에만 시간을 써 버렸다그래서 성경 위에 전통을 올려놓았던 것이다.

 

 

예수님 → 바리새인(41-46): 예수님의 자기 이해

 

이번에는 여러 가지 말꼬리를 트집 삼아 시험하기에 몰두해 있는 바리새인들에게 예수께서 당신이 누구인가를 가르치신다많은 질문과 대답이 오갔으나 저들은 진리에 대해서성경에 대해서하나님에 대해서 여전히 오해와 무지로 가득차 있기 때문이다(29).

이 질문에는 주께서 뜻하신 의도가 있다그것은 자신이 사람의 아들(다윗의 후손)인 동시에 다윗의 주요또한 만민의 구주이심을 밝히는 것이다이를 위해 주님은 다윗이 그리스도를 주님이라고 부른 시편을 인용하시면서(43-45, 110.1) 메시야즉 그리스도는 다윗의 후손이지만 다윗이 주라 부는 구주이심을 증거하신다무엇을 통해서인가바로 성경을 통해서다.

주님은 이제껏 자신에 대해하나님에 대해진리에 대해성경에 대해 오해하고 무지한 바리새인들에게 말씀하신다그것은 다름 아닌 성경이 그리스도이신 메시야에 대해 누구라고 증거하고 있느냐 하는 주제다너희 바리새인들이 알고 있는 것이 아닌그러니까 너희의 유전과 전통으로 만들어낸 것이 아닌 성경이 증거하고 있는 그리스도는 누구인가이다.

 

율법의 핵심은 사랑이다주님은 지금 자신을 시험하고그리하여 결국에 가서는 당신을 죽음으로 몰아갈 사람들 앞에서성경이 말씀하는 제일 크고 으뜸이 되는 계명은 하나님을 사랑하라!”는 말씀이라 선언하신다그렇다면 이처럼 사랑을 요구하신다면 주님도 끝까지 사랑을 다 이루기 위해 자기 몸을 아낌없이 드림으로써 사랑의 법을 완성하실 것이다. 이것은 헛된 말이나 전통만을 앞세우는 바리새인들과 다른 것이다또한 이것이 마태복음이 변함없이 보여 줄 그리스도의 모습니다주님은 그리 사실 것이라고 선언하신다주님은 마음과 목숨과 뜻을 다하여 하나님을 사랑하셨다같은 마음으로 이웃곧 사람을 사랑하셨다이를 위해 지금 십자가 앞으로 나아가고 계시는 중이다.

그럼 어떻게 하는 게 하나님을 사랑하는 것일까율법을 가장 잘 안다는 율법사마저도 사랑이 가장 중요한 계명인 줄 모르는 것그러니 전통과 유전을 성경보다 위에 놓는 것이다이미 구약을 가지고 있음에도 사랑의 법이 아닌그렇기에 하고 있는 일이란 것이 율법의 이름으로 시험의 이유를 찾고 있다바로 그들 앞에 사랑을 말씀하심으로써 율법주의의 허구를 드러내신다.

율법 안에 숨쉬는 하나님의 마음을 잃어버리니까 형식화되고 외식화되어 장로의 유전과 전통주의라는 죄에 빠져버렸고율법의 핵심인 사랑을 맛보지 못하니까 하나님을 위해 목숨 걸고 사는 일에 실패했으며그만큼 하나님의 뜻과 멀어진 사람의 뜻을 추구하며 살아와 버렸다그럼에도 빛바랜 율법을 붙들고 있고변질시켜 버린 율법의 이름으로 율법의 주인을 죽이려 하는 죄의 악순환만 거듭되고 있는 것이다.

주님은 오늘 아침 우리에게 하나님을 사랑하라!” 하신다사랑으로 주님과 이웃 앞에 서야만 바리새인들처럼 되지 않는다하나님 사랑과 이웃 사랑을 잃어버리면 우리 역시 바리새인들처럼 되지 말라는 법이 없다.

 

 

52 세상이 성경에 대해 질문해 올 때에

김충만 목사
20230129
마태복음 22.34-46

51 세상이 복음을 흔들 때, 그래도 십자가 곁인가?

김충만 목사
20230122
마태복음 22.15-33

성경, 예수 구원의 말씀입니다.

김충만 목사
20230115
누가복음 24.44-49

[선교주일] 선교, 예수님의 증인입니다.

김충만 목사
20230108
사도행전 1.6-11

[신년주일] 양무리행전 29장을 시작합니다.

김충만 목사
20230101
사도행전 28.17~31

[송구영신] 입술을 축복의 통로로 삼으십시오.

김충만 목사
20221231
시편 12.1-8

[성탄주일] 말씀을 이루는 삶, 성도의 소명이다.

김충만 목사
20221225
마태복음 2.13-23

50 천국 잔치에로의 초대

김충만 목사
20221218
마태복음 22.1-14

49 소탐대실(小貪大失): 악한 농부와 포도원

김충만 목사
20211212
마테복음 21.33-46

주의 품에 안기어 살아간다 할지라도

김충만 목사
20221204
시편 40.1-17

48 맏아들 vs 둘째 아들: 아들입니까?

김충만 목사
20221127
마태복음 21.23-32

[추수감사주일] 감사선언서

김충만 목사
20221120
누가복음 13.6~9

<46> 성전다움을 회복하십시오.

김충만 목사
20221030
마태복음 21.12-17

<45> 예루살렘, 호산나! 호산나!

김충만 목사
20221016
마태복음 21.1-11

<44> 십자가, 섬김이 답이다.

김충만 목사
20221009
마태복음 20.17-34

하나님의 궤를 내게라고?

김충만 목사
20221002
사무엘하 6.1-23

<43> 공로 ≠ [천국] = 은혜

김충만 목사
20220925
마태복음 20.1-16

<42> 부자와 천국

김충만 목사
20220918
마태복음 19.16-30